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영화 벨 줄거리, 중세 배경의 실화 바탕

by 눈부시게 2023. 1. 20.

 

포스터에서 볼 수 있어 알 수 있듯이 중세 시대 배경의 흑인 여성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당시 시대는 흑인은 차별받을 수밖에 없는데, 귀족이라 하더라도 차별받을 수밖에 없던 것을 보여줍니다. 또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사건이 영화 안에 담겨있습니다.

 

 

중세시대 혼혈 소녀 벨

영국이 노예무역의 중심지 역할을 하던 18세기. 해군 제독 존 린지는 흑인 연인과의 사이에서 딸을 낳게 됩니다. 그녀의 이름은 다이도 엘리자베스 벨. 그녀가 어릴 때 아버지인 존이 갑자기 찾아와 그녀를 그의 숙부인 맨스필드에게 맡기며 이야기는 시작합니다. 맨스필드는 수석 재판관이며 백작입니다. 벨은 맨스필드 부부의 양녀가 되고, 귀족의 교육을 받으며 성장합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피부색 때문에 완벽한 귀족이 될 수는 없었습니다. 다른 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벨은 법률가 지망생 존 다비니에를 만나게 됩니다. 존은 신분이 낮아 법률가가 되기 어려워 맨스필드에게 제자로 삼아달라 부탁을 합니다. 이 과정에서 벨은 '종'호 사건을 알게 됩니다. 노예선 '종'호가 항해를 하며 노예 140여 명을 바다에 빠뜨린 일입니다. 선원들은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며 오히려 보험사에 보험금을 요구합니다. 이 사건 때문에 벨은 자신의 정체성에 눈을 뜨게 됩니다. 그 후 노예제도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노력합니다. 다비니에 또한 노예들의 인권을 위해 힘쓰게 되며 둘은 점점 사랑에 빠집니다. 하지만 각자 다른 짝이 있는 상황에서 서로에게 깊이 다가가지 못합니다.

사건이 점점 진행됨에 따라 벨은 자신의 감정을 알게 되고, 진정 자신이 사랑하고 있는 사람은 다비니에 임을 깨닫게 됩니다. 재판을 맡은 맨스필드 또한 옳은 판결을 내리고, 정의 실현을 선포합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

영화는 1781년 영국 '종 호 학살'이라고도 불리는 '노예선 종 호 사건'에 관한 실화를 담았습니다. 처음 '종 호'가 출항할 당시에는 442명의 노예가 실렸었는데, 이것은 선박의 선적 용량을 초과하는 과적이었습니다. 항해를 하면서 식수와 음식을 제때 공급하는데 실패하고, 선장 또한 질병에 걸려 제대로 된 지휘를 할 수 없어 배 안에 있던 다수의 노예와 선원이 사망하게 됩니다. 

목적지가 자메이카였는데, 지휘 계통이 제대로 되지 않아 항해 실수까지 하게 됩니다. 남아있는 식수도 얼마 없는 상황에서 선원들은 노예들을 학살하기로 결정합니다. 그 당시 영국보험법은 운송 중 노예가 병에 걸리면 보험금을 탈 수 없지만, '자연사'한 노예에 대해서는 보험금을 탈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여러 날에 걸쳐 140여 명의 노예들을 바다에 빠뜨리고 배는 자메이카에 도착합니다. 그때 남아있는 노예는 208명이었습니다. 

 

느낀 점

이 영화의 감독인 '엠마 아산테' 또한 흑인입니다. 그래서 감독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게 영화에 잘 묻어 나온 듯싶습니다. 영화가 엄청 스펙터클한 이야기를 담고 있진 않지만, 우리가 잘 몰랐던 사건을 다소 흥미롭게 풀어냅니다. 그 과정에서 보이는 중세 의상들은 눈요기를 더해줍니다. 거기에 남녀주인공의 사랑까지 담아냈습니다. 긴장감을 유발하는 요소는 없지만, 은근 뒷 내용이 궁금하고 여자주인공은 어떻게 헤쳐나갈까, 어떤 선택을 할까 호기심이 일어납니다. 그래서 끝까지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영화임은 분명합니다. 같은 결은 아니지만, 영화를 보면서 '브리저튼'이 생각나기도 했습니다. 중간에 사교계 이야기도 나오고 하니 더 그랬던 듯싶습니다.

포스터에서는 별로라고 느꼈던 여자주인공도 아주 예뻤고, 남자주인공 또한 멋스러웠습니다. 특히 그가 마지막에 여자주인공인 벨에게 하는 말이 무척 인상 깊었습니다.

영화에서 초상화를 그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후에 그 초상화가 진짜로 있었다는 사실도 놀라웠습니다. 그 당시에는 초상화에 나올 수 없는 흑인이  너무 아름답고 발랄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그것을 보면 '종 호 사건' 뿐만 아니라 다이도 엘리자베스 벨도 실존인물임을 알 수 있습니다. 중세 배경 영화를 좋아하면 재미있게 볼 수 있습니다.

댓글